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26 (회원 240) 오늘 14,578 어제 26,737 전체 83,861,989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소개하라
총 게시물 6,034건, 최근 2 건
   
[국내작품]

[조아라] [fate] 그리스에서 살아남아라

글쓴이 : 제로이아 날짜 : 2018-05-18 (금) 21:57 조회 : 2246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write_intro/83919
※ 국내작품만 작성바랍니다. 기타 해외작품은 팬픽소개게시판 작성해주세요

작품명 : [fate] 그리스에서 살아남아라


작품연재 사이트:  조아라


분량 : 34화


장르/성향 : 환생, 생존?
 
내용 설명 : 최근 매일 기다려지는  소설입니다. 이게 지금까지 소개가 안 되고 있었다니 놀랍군요.

일단 주인공이 환생을 해서 케이론의 제자로 들어갑니다. 그러나 미모가 여자를 그려놓고 남자라고 우기는 얼굴이라 여러모로 위험한 상태죠...

그래서 남자들을 경계하며 살아갑니다. 오죽했으면 신에게 받은 가면과 로브를 혼자서 목욕과 밥 먹을 때 빼고는 벗지 않을 정도니....

남색의 강간 위험에 심한 스트레스를 받으면서도 자신의 신념을 지키는 주인공이 개인적으로 참으로 멋진 주인공이라 생각합니다.

최근 아탈란테의 스토리를 진행하는데 아탈란테의 모순을 꼬집는게 참 재밌었습니다.

그렇기도 그럴게 페이트 세계관의 아탈란테는 아이들이 행복한 세계를 꿈꾼다지만 본인이 구체적으로 무언가 했다는 이야기는 없죠.

오히려 짐승에 가까워 약육강식 행동논리에 가깝게 행동하니 히려 약자인 아이들을 대하는데 맞지 않죠.

여기의 주인공은 그것을 정확히 꼬집습니다.

이래서 팬픽을 끊을수가 없어요.

1.59 Kbytes
그녀의 노래가 영원히 울려퍼지기를.

라이어트래빗 2018-05-18 (금) 22:07
버탈란테 기원소설이군요 볼까말까 고민중이었는데 소개글 올라왔으니 한번
댓글주소
키바Emperor 2018-05-18 (금) 23:42
아탈란테 까는 소설이라니 급 땡기는군요.
그리스에선 여자뿐 아니라 이쁘게 생겼으면 남자도 위험하죠.
댓글주소
허파2 2018-05-19 (토) 00:21
그리스 신화의 막장 엔딩 에피소드를 해피 엔딩으로 바꾸는게 속이 시원하고 좋네요.
댓글주소
assassin 2018-05-19 (토) 01:56
볼까말까 하던 팬픽이었는데... 보러 갑니다! 
댓글주소
카타르시아 2018-05-19 (토) 03:31
나쁘지않군요 요즘 즐겨보는 소설입니다ㅎ
댓글주소
테크놀로지 2018-05-19 (토) 13:45
재밌네요
댓글주소
CloudAngel 2018-05-19 (토) 22:17
전투씬이 조금 오글거리는건 둘째치고 비속어와 오탈자가 조금 아쉽네요. 술레잡기라든가...
댓글주소
Aeternus 2018-05-20 (일) 14:32
어우...오타가...장례에, 깨닳았다 같은 오타는 단순히 타자를 잘못누른 오타가 아닌거 같은데...오탈자에 예민하지라 3편만에 탈락해버렸네요.
댓글주소
잉여인간18호 2018-05-20 (일) 18:32
전 별로...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5-20 (일) 21:35
아탈란테 진행 스토리때 하차를 하고 말았죠.
이유는 간단한데, 작중에서 아탈란테를 사랑하는 남자인 멜라니온한테 난대 없이 멱살잡고 친우를 사자로 만들려하다니! 라는 독백과 외모보고 덤벼든 어리석은 놈. 이라고 한다던지 펌혀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아니 참견이랑 악의적으로 너프 먹으신 후자의 불쌍한 남자분은  둘째치고 사자로 만드는건 분명히 멜라니온이 선택한 일이 아니에요, 공물을 충분한 양을 공양하지 않은게 문제였죠. 그런걸 안 주인공이라면 말을 했어야 했어요, 주인공은 도덕적 주인공이라고 하는대 이게 다른 그리스 애들이랑 다를게 뭡니까?
자기보다 한심하고 약하니까 말이 아닌 힘으로 멱살잡고, 윽박지르고, 미래에 일어난 일을 먼저 아는것 만으로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가지고 당사자에게 찾아가 올바른 길로 이끈 다는 어려운 길인 교화를 선택하지 않고 약한상대에게는 무력으로 강압한다. 이게 도덕을 가르치는 자가 할짓이라고 보이지 않습니다.
 당장 이아손때는 그 개노답 이아손을 잘 교정 시켰어요, 하고자 하면 못할것도 아닌대 현행범도 아니고 아직 일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그짓꺼리를 하죠.
댓글주소
     
     
류홍 2018-05-21 (월) 14:07
다른 메리 수 오리캐랑 다를 바 없네요. 지가 플래그 꽂으려는 것으로 밖에 안보임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5-21 (월) 15:19
맞습니다. 그래서 저도 하차를 한거고요, 원래 전승이나 머터리얼에서 언급이라도 됫으면 제차 생각이라도 해볼텐대 그것도 아닙니다.
댓글주소
T2T2 2018-05-21 (월) 03:01
별로네요.
댓글주소
파도사냥꾼 2018-05-23 (수) 00:53
처음엔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뭔가 갈수록 오글토글한 소설이되네요.
댓글주소
Rberry 2018-05-23 (수) 10:52
용두사미가 아닌 페이트 팬픽 찾기가 정말 어렵네요.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6,034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불판글에 엄정하게 대처하겠습니다.(글쓰기 전에 이걸 보세… +30 hot 닥터회색 2016-07 17306
[공지]  처벌 리스트 +45 hot 닥터회색 2016-04 15709
[공지]  출처표기 및 글 작성 권고(11.04.23 수정) +23 hot 달묘르 2011-04 40315
[공지]  타입문넷 내 창작물의 무단 도용 및 공유에 대한 징계 +1 hot 은까마귀 2010-11 48595
6034 [국내작품]  [조아라] [해리포터] Agapanthus(아가판서스) +4 new link ReTe 05-22 506
6033 [일반]  [AA] 뭔가 대단한 이야기 +1 new MIXIE 05-22 386
6032 [국내작품]  [조아라]여름 눈송이 +2 link 모튼 05-22 650
6031 [국내작품]  [카카오페이지]신데렐라를 곱게 키웠습니다 +4 BlackMemory 05-22 837
6030 [국내작품]  [네이버 웹툰] 비질란테 +3 link 구려 05-21 490
6029 [국내작품]  [조아라 노블레스] 경험 많은 뉴비 +13 link namelessone 05-20 1553
6028 [국내작품]  [조아라] [fate] 칼데아의 일반 스텝 +13 link 프내베 05-19 2042
6027 [국내작품]  [조아라] [fate] 그리스에서 살아남아라 +15 link 제로이아 05-18 2247
6026 [국내작품]  만화로 배우는 곤충의 진화 +8 link 으음re 05-18 1409
6025 [국내작품]  [빵집소녀 갤러리]수염댕댕이 +9 link Pytorveliky099 05-17 1225
6024 [국내작품]  [조아라 노블] 던전로드, 진화하다. +12 link 구려 05-17 1403
6023 [국내작품]  [빵집소녀 갤러리] 댕댕이와 진실고백 +10 link 으음re 05-17 1358
6022 [국내작품]  [조아라][Original]이세계에서 책사로 취직한 건에 대하여(수정 +13 link 이유찾기 05-17 1989
6021 [국내작품]  DC. 카연갤) 이세계에서 전생을 최소한 사람으로 좀 해라 +18 영식 05-16 1768
6020 [국내작품]  [문피아] 제갈세가의 개 +6 link 청심환 05-16 1496
6019 [국내작품]  [AA/다이스]그대가 아는 조선은 죽었다. JOY를 표하도록하지 +9 link 레이레나드 05-14 1642
6018 [국내작품]  [인피니티 워]스포주의 - 스파이디 굶지말라고 카드주는 만… +12 link CharFrontal 05-14 2305
6017 [국내작품]  [조아라 노블] 회귀녀의 하루 +3 백하늘 05-13 1861
6016 [국내작품]  [조아라 노블레스] 환관의 요리사 +14 link 아우린 05-13 1855
6015 [팬픽]  [조아라][클로저스] 양과 늑대와 기사 link 앵거바델 05-12 10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