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28 (회원 224) 오늘 28,340 어제 30,485 전체 87,111,135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7,986건, 최근 2 건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꼬인 전생.

글쓴이 : 드레고닉 날짜 : 2018-06-15 (금) 00:14 조회 : 1183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403076
제갈사를 구출하고, 대화를 벌이는 것으로 이번 전생의 전체적인 인과를 알아보는 화였습니다. 그리고 여기서 밝혀지는 충격적인 진실.
그것은 바로 팽조의 뒤에는 흉신이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네, 이번 전생의 최종 상대는 제갈사가 말하길 흉신이라고 합니다. 거기다 성좌를 조작하는 백웅과 동일한 전생자의 개입이 있다고 했습니다. 아마 동영무사겠지요.
그런데... 아니 해신도 겨우 잡는 파티로 흉신을 상대해야 한다고? 인과율 보정으로 간접적인 일족으로 상대하겠지만 이걸로는....
아무튼 루시퍼만으로는 삼황오제를 견제하기에는 격이 좀 부족했기에 납득이 갔습니다
 황제와 동격일 흉신이면 지금의 삼황오제 따위야...
그리고 팽조의 보패를 사용하는것으로 이번화가 끝이 납니다.

이러면 전생 자체가 엄청 꼬이겠네요. 사실상 오래 버티는것 역시 이제 불가능하게 되었습니다. 10년 리미티 지나면 흉신이 개입하기 시작하니까요. 으아 난이도가 헬이 되어간다!
믹시

가끔은달려보… 2018-06-15 (금) 00:21
이번 생에서 미호와 초기 대화할 때, 여와랑은 절대 대적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죠.
여와를 등에 업을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25
칠요좀 몰아주면 흉신뚜까 패는것이 가능할지도... 그래도 최소한 사요 공명을 해야되겠지만요. 십이율주만 포섭되면.
월요+수요+목요+이번 레이드 획득 가능성이 있는 금요. 이론상 가장 획득 쉬운 루트가 뚫릴텐대...
댓글주소
          
          
가끔은달려보… 2018-06-15 (금) 00:27
백웅네가 흉신을..................
이건 5요를 모아도 힘들어 보이는데요(땀)
물론 여와에게 직접 바치고 싸워달라고 하면 1요만 갖다 바쳐도 평타 이상. 2요면 필승일거 같습니다만.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31
아 제말은 여와한테 바치는걸 말하는겁니다. 이전 전생때 법문 조각 가시고 수요 전욱+여와 다굴을 호각으로 버텨냈으니까요.
그걸 생각하면 최소 사요는 필요하다고 봅니다.
댓글주소
                    
                    
가끔은달려보… 2018-06-15 (금) 00:32
엥? 그때 흉신이 오히려 칠요 2개 받고 강림해서 여와랑 전욱 평가가 높아야 하는거 아닌가여?
그냥 여와+화요전욱 vs 수요+금요+흉신이었는데.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34
그때 칠요 안쓰고 법문만으로 상대했다고 백웅이 언급했습니다. 그래서 백웅이 놀랐죠. 저 법문은 도대체 뭐냐고
댓글주소
                    
                    
거꾸로말해요 2018-06-15 (금) 00:35
호각으로 버텼다는 말은 그 어디에도 없습니다.
전투 시작하자마자 백웅은 멀리 튕겨나가서 그 이후 전투가 어떻게 됐는지도 몰라요.
오히려 태허천존이 거인족이 칠요를 다 모으면 흉신이라도 이길 수 있다는 말을 하는거 보면, 여와+사요 조합으로도 어림 없습니다. 오히려 흉신도 자기 세력 있는걸 고려하면 난이도는 더욱 급상승하죠.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38
만약 급수가 딸렸으면 개구리때 처럼 법문 빤짝 두방에 킬이 났어야 했는대 어느정도 싸움을 성사시키기는 했으니까요...
댓글주소
                    
                    
거꾸로말해요 2018-06-15 (금) 00:43
그러니까 싸움이 성사 됐다는 말이 어디에 나오죠?
그냥 석판에 빛 뿜뿜하고 여와랑 전욱 빔 뿜뿜하면서 백웅은 그냥 날아가고 끝났어요. 설사 거기서 여와랑 전욱이 차토구아마냥 초살 당했어도 백웅은 모른다는 소립니다. 여와, 전욱 조합으로 흉신이랑 싸움이 된다느니 어쩌니 하는건 추측에 불과해요. 오히려 거인족이 칠요 가져야 이길 수 있다는 소리를 보면, 그 이후 흉신한테 찢겨 죽었을 가능성이 더 높죠.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49
백웅이 날려갔을때 전욱의 힘을 끌어다가 몸을 회복시킨장면을 보면 적어도 싸움자체는 성립되어서 싸우고 있다고 봐야죠. 만약에 창힐의 황금상자 해방때 처럼 소멸에 준하는 피해를 입었다면 아예 전욱 권능 시전 자체가 불가능 했을테니까요.
댓글주소
                    
                    
거꾸로말해요 2018-06-15 (금) 00:55
무슨 백웅이 기절했다가 몇 시간 후에 깨어난 다음 전욱 권능 써서 회복한 것도 아니고, 첫 일격 격돌에 튕겨나가자마자 권능 가져다 쓴건데 그 시간이 몇 초나 됐겠습니까? 잘쳐줘봐야 몇십초겠죠. 무슨 백웅이 지구 반대 방향까지 몇 시간씩 튕겨나간 것도 아닌데 말이죠.

즉, 그 때까지 전욱 권능 가져다 쓸 수 있었다고 해서 그게 싸움이 성립됐다는 말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겁니다.
1초컷이나 10초컷이나, 10초컷이 10배 더 오래 버텼다고 해서, 10초컷 당한걸 '싸움이 성립 됐다'고 말하는 경우는 없으니까요.
적어도 거인족이 칠요를 가져야 이길 수 있다는 언급을 보면, 고작 여와와 전욱 둘로 싸움이 성립 됐다고 주장하는건 무리가 많습니다.
댓글주소
                         
                         
장미칼 2018-06-15 (금) 01:04
일단 흉신이 석판만 쓰는 상태에서도 여와는 뒤로 물러섰지요. 이것만 봐도 전력 차는 확연한데 복치가 흉신한테 칠요도 2개 넘겼습니다. 반면 여와는 칠요 없고, 전욱은 백웅이 넘긴 칠요 1개로 끼어든 거긴 한데... 석판만 써서도 여와를 능가하는 흉신이 칠요 2개까지 쓰면 딱 봐도 호각의 싸움은 절대 무립니다. 흉신vs여와&전욱은 추측밖에 할 수 없지만 확연하게 밀리거나, 겨우겨우 버티거나, 아니면 승부조차 안 될 정도로 발린다는 상상밖에 안 나와요. 호각의 승부는 절대 불가능합니다.
댓글주소
                    
                    
blast012 2018-06-16 (토) 04:32
여와도 어림없을걸요.....칠요 다 모아야  거인족이 흉신이라도 이길수 있다고 기어오는 혼돈이 공언함. 네. 공공이 아니라 거인족(....) 여와가 강하긴한데 세력은 없고 독고다이라 흉신의 대세력엔....

흉신과 비슷한 급의 밀림의 지배자가 고작 마도서 하나 먹고 강림해서 칠요 2개랑 사도 끼고 강림한 전욱이랑 치열하게 싸웠음. 전욱이 인과율상 유리하다곤 했지만요.

그런데 흉신은 계시의 석판까지 낌. 여와가 자기 영역에서 빌빌대는거 보면 혼자선 답도 없음. 칠요가 적어도 6요는 되야 비벼볼걸요. 칠요 몽땅 모으면 모르겠지만....
댓글주소
로튼애플 2018-06-15 (금) 00:28
하긴...초반에 나온것치곤 흉신이 아는건 많은데 수족이 너무 안 보여서 수상하긴 했죠. 황제를 등에 업고 나대는 창힐과 반띵 해먹을 계획이었다면 자기도 그만한 빽이 있다는 소리죠.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31
수면위로 올라온 흉-신
댓글주소
CNBlack 2018-06-15 (금) 00:52
팽조... 나름 처음 등장할때는 대라신선이자 전욱의 현손으로 창힐과 거의 동급인 것 마냥 묘사되었으나...
이제는 그냥 보물 고블린...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00:54
창힐은 신중하게(웃음)이니까요. 철저하게 화신만 운용해서 본인 피해를 줄이고 좀버... 그런대 투자 한번 실수로 펑펑이
댓글주소
     
     
장미칼 2018-06-15 (금) 00:54
정확히는 창힐 수색 당시에는 제갈사가 둘 다 최소 사도급 이상이라고 판단한 것이라서 다를 수밖에 없죠.

창힐은 인간 출신의 지배자, 최소한 해신 이상으로 보이는데 비해 팽조는 그냥 신력을 가진 대라신선이니까요.
댓글주소
Restar 2018-06-15 (금) 09:56
그나저나 성좌를 조작할 수 있는 수준이면 어느정도의 상대여야하는지 짐작도 안오네요 ;;;
창힐은 굴레에서 그냥 소멸된게 맞는것같고..
동영무사는... 개인적으로 동영무사는 무공쪽으로 백웅의 적대자가 될거라 생각했어서 일단은 제외하고 생각하고 있긴 합니다만..

동영무사가 흉신과 편먹었을 가능성도 있긴 하겠네요..
성좌를 움직일 정도면, 지배자 상위클래스 아니면 무리일것같으니..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6-15 (금) 12:18
해신이랑 팀플... 이건 이것대로 무섭네요
댓글주소
     
     
blast012 2018-06-16 (토) 04:42
기어오는 혼돈이 장난질 치거나 흉신이 성좌 뒤틀어버린듯....?
댓글주소
blast012 2018-06-16 (토) 04:42
차토구아가 너무 처참하게 찢겨서 저평가 되긴하는데, 기어오는 혼돈 직속 부하입니다....삼황오제에게 거리낌없이 싸움걸거나 중원에 수천만 제물을 받아서 강림하려는거보면 최소 오제급에 준하는 극한의 마신이에요. 그걸 확찢해버린 흉신이 미친거임.....

안그래도 타고난  강함으로 막을놈이 없는데 템빨까지 쩔어서 사실상 현존하는 단일개체중 최강이 흉신. 계시의 석판 자체가 최소 6요급의 효과를 발휘한다고 봐도 될듯.
댓글주소
   

총 게시물 37,986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7266 [영상물/네타]  쥬라기 월드 플론킹덤 +7 깊은산 06-15 0 863
37265 [웹창작/네타]  낙인의 플레인워커. +14 hot 데이워치 06-15 0 1347
37264 [음악]  좀 늦었지만, 심포기어 4기ost인 아쿠시아의 바람을 들어보았습니다. +9 moonlight00 06-15 0 468
37263 [출판물/네타]  [원피스] 908화 - 이제 곧 임을 만나고 확인하시게 될 것입니다, 여러부운!!!!! +22 hot holhorse 06-15 0 2381
37262 [출판물/네타]  [나의 히어로 아카데미아] 개인적으로 엔데버는 해피엔딩을 맞이했으면 좋… +13 hot 페이트러버 06-15 0 1290
37261 [게임/네타]  다크 소울 시리즈를 하며 얻은 교훈 +58 hot 미스테리 06-15 1 1076
37260 [영상물/네타]  [탐정 리턴즈] 이번 편 최고의 미스테리는 역시.... +4 아스펠 06-15 0 531
37259 [영상물/네타]  탐정 리턴즈] 좋은 후속작이지만, 성동일은 여전히 거슬립니다. +1 올디네 06-15 0 561
37258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이번화에서 공개된 설정으로 주목할 점 +5 hot 한을 06-15 0 1094
37257 [출판물/네타]  [원피스] 908화 - 칠무해 취급 나쁘구만. +16 hot holhorse 06-15 0 2998
37256 [출판물/네타]  [전생검신] 꼬인 전생. +22 hot 드레고닉 06-15 0 1184
37255 [영상물/네타]  [쥬라기 월드 2]주인공 보정을 이상하게 만들었어.... +4 네자드 06-14 0 725
37254 [영상물/네타]  [쥬라기월드2/네타]니들 그거 왜 만든거냐? +10 알트아이젠 06-14 0 954
37253 [게임/네타]  [유희왕/OCG]2018년 7월 금제(부제 : 루머와는 다르다! 다르다고!) +15 제트버스터 06-14 0 755
37252 [출판물/네타]  [마블/이미지주의] 마블 역대급 로맨스의 주역은 이 두 사람이라고 생각합… +31 hot Cthulhu2 06-14 1 1914
37251 [영상물]  쥬라기 월드2 에서 왜 그아이가 나왔는지 알았습니다. (강력스포) +38 link hot 파티마ZERO 06-14 0 1452
37250 [영상물/네타]  [LOL] 2018 롤챔스 서머 : SKT..... +13 hot holhorse 06-13 0 1285
37249 [출판물/네타]  [전생검신/네타/칼럼] 現 백웅을 ARABOZA. +11 hot Jeff씨 06-13 0 1220
37248 [영상물/네타]  [고독한 미식가 시즌7 한국편] 앞뒤 시나리오 싹 자르고 먹방에 대한 이야기… +20 hot 베이우스 06-13 0 2116
37247 [출판물/네타]  [신근육맨/네타] 등장, 다섯 왕자 VS 육창객! +6 적혈공월 06-13 0 633
처음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