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16 (회원 217) 오늘 11,882 어제 40,372 전체 70,938,918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3,446건, 최근 11 건
   
[게임/네타]

삼국지13 오나라 재현이 참 절묘하네요.

글쓴이 : 미남 날짜 : 2017-01-12 (목) 12:43 조회 : 1692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342306

 

기본적으로 삼국 고증 관련해서는 역대 시리즈 중에서는 제일 구현도가 높은 것 같습니다.

 

 

위나라는 특히 원소 상대할 때 진짜 진이 빠지더군요.

 

조조는 사방이 다 열려있는 중원 한복판인데 거기서 하북 물량빨로 쳐들어오는 원소 상대하는 것이 정말......


조조는 쉴새 없이 전장 뛰어다니고 순욱도 정말 내정이나 왕좌 전법으로 상병 치유하느라 몸이 열개라도 안 남아날 지경이었네요.

 

 

설마 해서 미리 손권과 동맹 맺어두지 않았다면 진짜 원소 못 이겼을 것 같더군요.

 

 


촉나라도 고증이 잘 되었다고 느껴지긴 하는데(물론 촉나라는 능력치나 전법 이런 것 빼고 지리 관련 등으로. 간단히 소감 적자면 촉나라 무장들은 관장조 이런 놈들 필요 없고 위연이 갑. 위군과 싸울 때 정말 위연 없었으면 못 이겼을 듯) 오나라는 보면 참 고증이 절묘하게 된 것 같습니다.

 

 

 

 


 

뭔가 약간 애매하다고 해야되나?

 

 

처음 손책과 주유, 손가의 노장들을 앞세워 강동을 단숨에 먹어치우는 소패왕의 쾌진격까지는 정말 간단한데, 그렇게 강동을 차지하고 난 뒤가 좀 애매하더군요.

 

 

애들 병과적성이 궁병쪽에 몰려있어서 진출해서 싸우기에는 결정력이 좀 부족하고...그나마 손책이 살아있을 때야 그럭저럭 할만한데 손책 죽고 손권으로 후계 넘어간 다음에는 진짜 육전능력 부족으로 인한 결정력 부족을 절실히 느끼게 되는...

 

 

강동 지역구 석권하는 것이나 강동쪽으로 쳐들어오는 애들 수전으로 ( 수영 능력과 화공 등 오나라 무장들의 역량으로) 발라버리며 수비하는 것은 정말 좋은데 막상 강동 밖으로 진출해서 싸우는 것이 참 거시기합니다.

 

 


거기다 이런 애들 데리고 기껏 조조 영토 조금 먹어봤자 이후 하북에서 몰려오는 군세를 보고 있노라면 진짜

 

 


왜 손권이 합비를 결국 못 뚫었는지, 명장인 그 여몽이 서주 먹어봤자 수비가 안 된다고 고개를 저었는지를 게임으로 절묘하게 구현해냈을 줄은 몰랐네요.

 

 

영걸전 모드 관련해서도 손권이 처음 후계자가 되었을 때의 고난이나 정사의 여러 일화들을 절묘하게 구현해 놓았고( 나라의 내정도를 올리라는 것이 처음 미션인데 계속 산월족이 쳐들어와서 도시 내정도가 까인다던가, 반란군 진압이라던가, 손권의 호랑이 사냥과 술자리에서 장소에게 걸왕 소리 들어가며 핀잔 듣는 것 등)

 

 


손권 능력치도 궁병만 병과적성이 A이고 기병과 보병은 다 B라 전장에서 굴리기가 애매한 것이나 그러면서도 정치 89에 상업레벨과 문화레벨이 높아서(위나라에서도 순욱 제외하면 손권보다 낫다고 할 만한 문관은 드물더군요. 특히 상업레벨. 내정 관련으로는 손권이 어떤 면에서는 그 조조보다 낫더군요) 정말 구현이 절묘하게 된 것 같고.


결국 오나라는 몇몇 애들이 앞에서 탱킹하고 궁병들이 뒤에서 쏴대는 것이 답인데 그런 점에서 손권 전법이 딱 오나라에 들어맞는 전법이기도 하고 (방어력 100을 범위 아군에게 뿌려주는데다 지속시간도 조조와 유비 전법의 두배)

 

 

 처음 나왔을 때만 해도 건질게 일러스트 밖에 없다는 생각에 큰 실망감과 함께 그냥 접었는데 이번에 패치된 버전으로 잡아서 해보니 참 재미있습니다.

믹시

아를 2017-01-12 (목) 13:06
그래서 이번 파킷을 기대하고 있어요.
오리지널에서는 재야에서 할 일이 없는데 파킷에서는 개선된다고 하니까요.
댓글주소
어두운달 2017-01-12 (목) 13:27
관도대전 진짜 어려웠어요. 원소군은 병력생산공장이라도 지은 줄...한 부대 격파하면 2~3부대가 내려오니 
댓글주소
중장갑주 2017-01-12 (목) 13:41
저는 삼국지 12까지 나름 고수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징병 커맨드가 없어진 삼국지 13, 그리고 신장의야망 14는 도저히 적응이 잘 안되더라고요 꾸역꾸역 지방 제패는 가능한데 천통이 너무 어렴다고 생각이 듭니다...
댓글주소
Jeon잉여 2017-01-12 (목) 22:02
삼13 진짜 관도대전 조조로 원소 상대하기 드럽게 빡세죠.
쉬고 싶은데 쉴 수가 없어....
댓글주소
sagami 2017-01-13 (금) 19:03
삼국지 13은 하북지입니다....
하북을 먹는자 중국을 지배한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33,446건, 최근 1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2806 [영상물]  어새신크리드 보고왔습니다만.. +6 hot 캐논 01-13 0 1209
32805 [웹창작/네타]  [전생검신] 이 소설에 끝은 있는가... +25 hot 양파연필 01-13 0 2668
32804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그리고 '인터스텔라' +4 아야야 01-12 0 777
32803 [영상물/네타]  [초속 5센치미터/너의 이름은.] ...현실이고 뭐고 이건 감독의 악의가...... +25 hot 붸엠에프 01-12 0 1488
32802 [웹창작/네타]  센다이의 구린 속을 드러내고 있는 지금 연재중인 창그게의 두 센다이 +16 hot Cielbrunstud 01-12 0 1066
32801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을 또 한번 보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13 link InYou 01-12 0 763
32800 [출판물/네타]  [워해머 30k] 아이언 워리어 이야기 - 어버이의 발견에서 워마스터의 반역까… +8 link Psellos 01-12 1 704
32799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스포]이 장면 하나만으로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16 hot 크레리아 01-12 0 1171
32798 [웹창작/네타]  [전생검신] 엔젤교주님 진주인공행 +14 hot 나가사키 01-12 0 2193
32797 [게임/네타]  삼국지13 오나라 재현이 참 절묘하네요. +5 hot 미남 01-12 0 1693
32796 [영상물/네타]  [네타] 로그 원 - 4번째로 보러 가기 전에 남기는 선행후기 +15 Kestrel1311 01-12 0 824
32795 [영상물/네타]  [코바야시의 메이드래곤] 1화.. 정말 원작 재현이 뛰어나게 잘된 의외의 수… +2 hot 제트버스터 01-12 0 1397
32794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을 두 번 보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28 hot InYou 01-12 1 1486
32793 [영상물/네타]  [가브릴 드롭아웃] 의외의 기대를 하게 만드는 1화네요. +8 AMN연호 01-11 0 935
32792 [영상물]  [너의 이름은] 좋은 작품이지만 +8 hot 따아악 01-11 0 1161
32791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스포] - 마치 건더더기 없는 녹차와 같은 깔끔함 그리고 여운(… +21 link 물길랩소디 01-11 2 962
32790 [기타]  [음식] KFC 오코노미치짜 +9 hot 캠퍼 01-11 0 1462
32789 [영상물/네타]  <네타\인터스텔라> 간만에 봤는데 과거에 비하면 별로에요 +16 루시안 01-11 0 980
32788 [영상물/네타]  [무한도전]조금 늦엇지만 위대한유산,정준하대상만들기프로젝트 감상 +10 hot 후타바안즈 01-11 0 1586
32787 [웹창작/네타]  [고수/미리보기 네타] 드디어 이 작품이 진정한 의미로 시작되는 군요. +16 hot 송작자 01-11 1 2234
처음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  맨끝


L노벨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