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97 (회원 291) 오늘 2,286 어제 38,817 전체 68,648,028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4,096건, 최근 8 건
   
[영상물/네타]

[가브릴 드롭아웃] 의외의 기대를 하게 만드는 1화네요.

글쓴이 : AMN연호 날짜 : 2017-01-11 (수) 23:05 조회 : 648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342256
처음엔 그닥 재미없어 보였는데 어느 블로거 님의 리뷰 보고 잠깐 땡겨서 감상했습니다만....
이거 판타지판 우마루를 보는 기분 인데요!?
문제는 인간이 아닌 천사라 그런지 우마루와 차원이 다릅니다. 
금발의 천사 가브리엘이 천사 학교 졸업하고 인간계에 내려와 인간들의 행복을 위해 일하러 왔다가
.....과금의 세계에 빠진 순간부터 바로 타락의 길에 접어드네요. 
우마루는 그래도 바리게이트인 친오빠 타이헤이라도 있지 여기는....

반면 느닷없이 난입한 악마 소녀는 오히려 이런 가브리엘을 돌봐주는 천사같은 악마.
즉, 악마같은 천사와 천사같은 악마가 공존하는 매우 부러운 기묘한 세계입니다.
일단 1화는 니트가 된 천사 여주인공, 변태 천사, 성실한 악마, 바보 악마 가 등장하는 걸로 끝났습니다.

1화 마지막에 차회예고가 없는 것 때문에 다른 의미로 더 기대하게 만드는군요.
....개인적으로 여주인공 외모가 참 노리긴 했어도 마음에 들었는데. 이런 식으로 뒤틀릴 줄은.
믹시

akuma 2017-01-11 (수) 23:54
하나카나의 s같은 연기도 좋았어요 
댓글주소
     
     
AMN연호 2017-01-12 (목) 00:32
쿠로네코를 살짝 겹치니.... 크흠....
댓글주소
키바Emperor 2017-01-11 (수) 23:58
가브릴이 너무 귀엽더군요..........그냥 애들이 하나같이 다 귀여워서......
악마면서 저리 천사같은 악마라니....
댓글주소
     
     
AMN연호 2017-01-12 (목) 00:32
전 아무리 봐도 우마룽 효과가 겹쳐보여서 더 가브릴이 좋아졌습니다.
댓글주소
AisesiA 2017-01-12 (목) 02:49
노답 다메닝 천사 너무 좋아요! 타천해라 가브릴! 어서 타천해!
댓글주소
     
     
양파연필 2017-01-12 (목) 09:17
링이 까만거면 이미 타천한거아닐까요;;
댓글주소
          
          
AisesiA 2017-01-12 (목) 10:50
최신화까지 아직 타천하지 않았습니다.(큿)
댓글주소
               
               
AMN연호 2017-01-12 (목) 11:48
(네타바레 당해) 카- 나- 시- 미- 노-----
댓글주소
   

총 게시물 4,096건, 최근 8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4056 [영상물/네타]  [드래곤볼 히어로즈]셀의 진화체를 이딴걸로 만들바에는 차라리 색놀이를 … +13 link hot 신의알 01-14 1 1501
4055 [영상물/네타]  [반지의 제왕] 뭔가 낚인 기분입니다. +7 hot Creana 01-14 0 1045
4054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4회차 감상. 스포일러 도배입니다. +12 언리밋 01-14 0 569
4053 [영상물/네타]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감상 +5 VINO 01-14 0 491
4052 [영상물/네타]  유녀전기 2화.... 좋아....좋네 최고네! +7 hot Leticia 01-14 2 1295
4051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생각보다는 덜 재미있게 봣네요 +2 듀오 01-14 0 387
4050 [영상물/네타]  [세이렌] 아마가미 후속작 +4 stLyu 01-13 0 601
4049 [영상물/네타]  유녀전기 2화 애니를 보았다 +9 hot 바글바글 01-13 0 1015
4048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충동적으로 가서 잘 보고 왔습니다. +6 dlink 01-13 0 359
4047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보고 왔습니다 +3 판다상인 01-13 0 264
4046 [영상물/네타]  사에카노- 게임을 만들면서 가장 필요없는 분야는? +5 청민 01-13 0 629
4045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아뇨,모르는 장르입니다. +8 레체스 01-13 0 947
4044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그리고 '인터스텔라' +4 아야야 01-12 0 509
4043 [영상물/네타]  [초속 5센치미터/너의 이름은.] ...현실이고 뭐고 이건 감독의 악의가...... +25 hot 코코로다이스… 01-12 0 1149
4042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을 또 한번 보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13 link InYou 01-12 0 526
4041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스포]이 장면 하나만으로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16 크레리아 01-12 0 929
4040 [영상물/네타]  [네타] 로그 원 - 4번째로 보러 가기 전에 남기는 선행후기 +15 Kestrel1311 01-12 0 549
4039 [영상물/네타]  [코바야시의 메이드래곤] 1화.. 정말 원작 재현이 뛰어나게 잘된 의외의 수… +2 hot 제트버스터 01-12 0 1065
4038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을 두 번 보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28 InYou 01-12 1 980
4037 [영상물/네타]  [가브릴 드롭아웃] 의외의 기대를 하게 만드는 1화네요. +8 AMN연호 01-11 0 64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다음검색

V노블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