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59 (회원 193) 오늘 5,298 어제 25,429 전체 81,363,932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161건, 최근 4 건
   
[영상물/네타]

[유희왕 ARC-V]뭐 이런 답 없는 상황이......!

글쓴이 : 게랄디 날짜 : 2017-01-10 (화) 04:53 조회 : 2140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342117
데미지조차 주지 못하고 패배한 소라와 에드의 뒤를 이어 슌과 카이토가 바톤을 이어받아 자크와 듀얼!

시작부터 '라이즈 팔콘'을 불러내는 슌이지만....

자체적 효과로 슌의 턴에 '패왕권룡 다크블룸'을 소재로 '다크 리베리온 엑시즈 드래곤'의 원판으로 보이는 '패왕권룡 다크 리베리온'을 엑시즈 소환합니다.

놀라긴 했지만 슌은 그대로 '라이즈 팔콘'의 효과를 발동해 공격력을 올리고 '패왕룡 자크'를 공격하려 하지만....

'다크 리베리온'의 효과로 자크는 공격대상이 되지 않는데다가, '라이즈 팔콘'의 공격력이 0이 되어버리고 흡수당해 공격력이 역전됩니다.

자폭 직전이지만 '오버레이 버스트 아머'로 라이즈 팔콘의 오버레이 유닛을 전부 날려버리는 대신 배틀페이즈 강제종료로 간신히 살아남은 슌.

다음 턴인 카이토가 '갤럭시 아이즈 사이퍼 드래곤'을 소환해 '다크 리베리온'을 빼앗으려 하지만, '패왕룡 자크'의 '자신 필드 위의 몬스터는 상대의 융합, 싱크로, 엑시즈 몬스터의 효과를 받지 않는다'라는 효과로 '사이퍼 드래곤'의 효과는 불발.

그에 슌과 카이토가 서로 RUM을 써가며 '레볼루션 팔콘'과 '네오 사이퍼'를 소환해 공격력을 각자 3배(레볼루션 팔콘 6000)와 2배(네오 사이퍼 9000)까지 불리지만...

자크는 '다크 리베리온'을 엑스트라 덱으로 되돌리면서 소재였던 '다크 블룸' 2마리를 특수소환하고, '네오 사이퍼'와 '레볼루션 팔콘'의 공격력을 0으로 만들어버리고 슌과 카이토를 쓰러트립니다.

공격이 닥치기 직전 액션카드를 사용하려 하지만 '자크'의 효과로 드로우 페이즈 이외의 드로는 무효가 되어 불발로 결국 패배.

......어째 데미지 하나 입히지를 못하네요.

다음은 싱크로 사용자인 '잭'과 '곤겐자카'가 참전.

......뭐 이런 답 없는 상황이 이어질까요.

게다가 다음화에선 '클리어 윙'이 나오는 것 같은데...

'다크 리베리온'이 막 강화된걸 보면, 클리어윙도 만만찮게 강화되어 나올 것 같은데.....


믹시

뿌띠뚜바 2017-01-10 (화) 06:45
진짜 개노답 상황
댓글주소
후타바안즈 2017-01-10 (화) 09:46

클리어윙으로는 안되!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건 슈팅크리스탈퀘이사 드래곤이야!
농담은 여기까지하고
엑시즈가 이런식으로 털렷으니.. 앞으로 다른 소환법들도 한번씩 노데미지로 털리겟군요..

댓글주소
     
     
AZATO 2017-01-10 (화) 15:16
그것보다 기황제를!
자크따위 기황제의 장착카드에 불과한데
댓글주소
          
          
후타바안즈 2017-01-10 (화) 15:50

인류가 죽어버려욧!

댓글주소
     
     
뿌띠뚜바 2017-01-11 (수) 14:45
융합은 스타브 베놈도 안 꺼내고 이겨서 아쉽 자크같은 자쿠(키득)보다 4룡을 내 놓으라고
댓글주소
Jeff씨 2017-01-10 (화) 10:00
캇토빙 선생님.. 무적의 유토피아로 어떻게든 해주세요!
댓글주소
편집작가 2017-01-10 (화) 10:25
선생님 저에게 아티펙트 데스사이즈의 효과를 발동하게 해주세요
댓글주소
빈약한상상력 2017-01-10 (화) 12:53
이게 3개월 안에 어떻게 완결날지 정말 기대... 는 무슨 제발 정상적으로라도 끝내주세요.
댓글주소
AMN연호 2017-01-10 (화) 13:06
저에게 있어서 유희왕이란 싱크로 소환인 5D's까지 였습니다.
아, 물론 ZEXAL은 코토리랑 리오만 인정. 바리안? 그딴 거 모릅니다. 아 물론 도르베의 북스까지는 인정.
댓글주소
     
     
익설트 2017-01-10 (화) 14:18
저도 비슷하네요. 뭔가 포켓몬(DP)도 그렇고 유희왕(5D`s)도 그렇고 세번째 시리즈까지는 잘나갔는데 그 다음시리즈부터 스토리에 뭔가 이상사태가...
댓글주소
          
          
희망황코코로 2017-01-10 (화) 14:27
제알 이후로부터 이상사태라고 하기에는 GX나 파이브디즈나 둘 다 중간부터 스토리가 삐걱거리는 부분이 있습니만...

앜파는 정말로 이상사태이긴 합니다만.
댓글주소
          
          
AMN연호 2017-01-10 (화) 14:44
포켓몬의 경우는 GSC를 무인편에 포함시키긴 했지만 실질적으로는 저것도 시즌 2죠.
명칭 차이라면 AG가 시즌 2에 해당하긴 하지만....
댓글주소
     
     
희망황코코로 2017-01-10 (화) 14:29
제알도 모자란 부분이 많이 있기는 하지만 그렇게 말하시는 건 팬분들에게 실례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주소
          
          
AMN연호 2017-01-10 (화) 14:46
저도 제알 자체를 그다지 비하할 생각은 없었는데 워낙 낫슈가 터트려놓은게 있어서 말이죠.
벡터야 돈 사우전드 때문이라고는 해도 뼈 속까지 악당이었고 유우마 덕에 마지막에 갱생이라도 했지만 저 자식은.....
댓글주소
               
               
희망황코코로 2017-01-10 (화) 14:54
아크파이브 이야기인데 갑자기 제알도 아니다고 하시면...

뭐 비교할 수 밖에 없기는 없습니다만.
댓글주소
하인즈워드 2017-01-10 (화) 15:22

프로페서는 자크 대책으로 개고생할것없이
융합차원 부하인 바렛의 홍쇄의수투기훈장 한개면 데꿀멍 되는데
화조풍월 같은거 찾지말고 바렛 대리고 오렴....

댓글주소
이부키스이카 2017-01-10 (화) 23:02
이제는 외치는거다 오버 클리어 마인드!
는 무슨 시계신 대려와
댓글주소
나루나루 2017-01-11 (수) 10:54
이제 아스카가 카드에서 부활해서 사이버 엔젤 나사테이야로 모든 걸 끝내줄 겁니다.
댓글주소
Initium 2017-01-11 (수) 12:15
사실 ARC - V 는 애니나 OCG 나 양쪽 다 암흑기나 다를바 없다고 생각 합니다.

설마 유희왕 이라는 프렌차이즈에 암흑기가 올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어요.
댓글주소
   

총 게시물 3,161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2021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보고 왔습니다 +3 판다상인 2017-01 0 816
2020 [영상물/네타]  사에카노- 게임을 만들면서 가장 필요없는 분야는? +5 hot 청민 2017-01 0 1237
2019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아뇨,모르는 장르입니다. +8 hot 레체스 2017-01 0 1551
2018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그리고 '인터스텔라' +4 hot 아야야 2017-01 0 1245
2017 [영상물/네타]  [초속 5센치미터/너의 이름은.] ...현실이고 뭐고 이건 감독의 악의가...... +25 hot 붸엠에프 2017-01 0 2074
2016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을 또 한번 보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13 link hot InYou 2017-01 0 1216
2015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스포]이 장면 하나만으로 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16 hot 크레리아 2017-01 0 1544
2014 [영상물/네타]  [네타] 로그 원 - 4번째로 보러 가기 전에 남기는 선행후기 +15 hot kestrel1131 2017-01 0 1334
2013 [영상물/네타]  [코바야시의 메이드래곤] 1화.. 정말 원작 재현이 뛰어나게 잘된 의외의 수… +2 hot 제트버스터 2017-01 0 2014
2012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을 두 번 보는 사람들을 위한 안내서 +28 hot InYou 2017-01 1 2177
2011 [영상물/네타]  [가브릴 드롭아웃] 의외의 기대를 하게 만드는 1화네요. +8 hot AMN연호 2017-01 0 1469
2010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스포] - 마치 건더더기 없는 녹차와 같은 깔끔함 그리고 여운(… +21 link hot 물길랩소디 2017-01 2 1557
2009 [영상물/네타]  <네타\인터스텔라> 간만에 봤는데 과거에 비하면 별로에요 +16 hot 루시안 2017-01 0 1389
2008 [영상물/네타]  [무한도전]조금 늦엇지만 위대한유산,정준하대상만들기프로젝트 감상 +10 hot 후타바안즈 2017-01 0 2025
2007 [영상물/네타]  지금 영화관에 가시면 꼭 보셔야 할 두 작품 +7 hot 베탁 2017-01 1 2855
2006 [영상물/네타]  [유희왕 ARC-V]뭐 이런 답 없는 상황이......! +19 hot 게랄디 2017-01 0 2141
2005 [영상물/네타]  [셜록 4 2화] 구멍을 내버리겠어! +5 hot 노히트런 2017-01 0 1647
2004 [영상물/네타]  Re:zero 애니메이션 다 봤는데 +5 hot trst 2017-01 1 1341
2003 [영상물/네타]  리틀 위치 아카데미아를 보고(1화 줄거리 풀스포일러) +2 hot AikenDrum 2017-01 0 1293
2002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2회차 보고왔습니다. +17 hot 붉은연철 2017-01 0 1138
처음  이전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다음  맨끝 다음검색

L노벨

이방인의 성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