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77 (회원 117) 오늘 8,376 어제 30,041 전체 77,064,735  
네타딱지 붙였다고 해도 제목에서부터 까발리시면 안되시지 말입니다.
총 게시물 3,971건, 최근 7 건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글쓴이 : 검황흑태자 날짜 : 2017-01-08 (일) 23:41 조회 : 746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review/341957
원래 애니메이션 극장판은 영화관에서 잘 보지 않는데다 TV로 본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전작인 초속 5cm가 취향도 아니고 결말이 뭐같아서 '너의 이름은.'도 처음에는 딱히 볼 생각이 없었지만 '세기의 명작', '박스오피스 1위' 등 시간이 갈수록 대호평 일색이라 왠지 꼭 봐야 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휴일을 맞아 롯데시네마에서 관람했습니다. 

그리고 다 본 감상은…"정말 좋은 이야기야…!!!"

상큼함 청춘의 맛과 순수한 사랑, 감동적인 기적의 이야기, 아름답고 화려하게 펼쳐치는 자연과 마을, 혜성의 영상까지.
특히 두 사람이 황혼의 기적으로 인해 실제로 만난 부분 ~ 결말에서의 재회까지는 한 장면 한 장면이 감수성 폭발이었습니다.

끝까지 다 본 후에도 다른 애니들을 볼 때마다 느꼈던 허무함, 모자람 같은 게 무엇 하나 없었다는….
무엇보다 결말이 해피 엔딩으로 끝난다는 게 초속 5cm와는 비교를 불허할 정도로 깔끔한 뒷마무리였습니다.

털끝만큼의 아쉬움도 없이 완벽하게 전개된 이야기, 실로 최고였어요.
영화값이 아깝지 않은 정도가 아니라 두 배로 내고 보라고 해도 기꺼이 봤을 겁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다음 작품도 이만한 영상미와 대중성이 보장된다면 내 반드시 보고야 말리라.





………다만 좌석에 앉을 때 실수로 팝콘 라지 사이즈를 통째로 쏟아 버려서 한 입 먹지도 못한 채 다시 사야만 했다는 끔찍한 비극이…!!!
믹시

렌코가없잖아 2017-01-08 (일) 23:57
후반부 보는 내내 조마조마하다가 마지막에 딱 '너의 이름은.' 할 때 안도감이 들었죠.
댓글주소
     
     
검황흑태자 2017-01-09 (월) 15:41
저도 못알아보고 그냥 이대로 지나치는 건가 했는데 다시 몸을 돌리고 웃으면서 서로의 이름을 물어보는 장면에서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댓글주소
새누 2017-01-09 (월) 13:05
댓글주소
   

총 게시물 3,971건, 최근 7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3231 [영상물/네타]  [셜록 4 2화] 구멍을 내버리겠어! +5 hot 노히트런 01-10 0 1476
3230 [영상물/네타]  Re:zero 애니메이션 다 봤는데 +5 hot trst 01-09 1 1205
3229 [영상물/네타]  리틀 위치 아카데미아를 보고(1화 줄거리 풀스포일러) +2 hot AikenDrum 01-09 0 1122
3228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2회차 보고왔습니다. +17 붉은연철 01-09 0 990
3227 [영상물/네타]  [너의이름은(스포)&알드노아제로]지극한 아름다움이 오히려 아이러니함을 … +9 유리향기 01-09 0 910
3226 [영상물/네타]  [알드노아제로]너의이름은을 보고나니 '이게' 얼마나 끔찍한 대재앙… 유리향기 01-09 0 918
3225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어제 친구들과 4명이서 조조로 보러갔습니다. +6 츤냥 01-09 0 883
3224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을 보는데 혹시 고민있으신분들 +12 hot 프라이드 01-09 0 1160
3223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3 검황흑태자 01-08 0 747
3222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 부제 : 포스로도 너의 이름은 후… +2 hot Wasp 01-08 0 1112
3221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2번째 볼 때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는 작품 +12 hot 홍차스콘 01-08 0 1091
3220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소설 사야겠습니다. +3 Lezend 01-08 0 806
3219 [영상물/네타]  [너의이름은/네타]멘탈이 돌아오질 않아.. +12 hot 아다니엘 01-08 0 1443
3218 [영상물/네타]  유녀전기 1화는 꽤 만족스럽네요 +2 hot 카니아드 01-08 0 1015
3217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조조로 보고 왔습니다. +10 hot 쿠로코아 01-07 0 1199
3216 [영상물/네타]  [스타 워즈 제다이의 귀환] - 명작 재감상 +14 hot 새터나이 01-07 0 1166
3215 [영상물/네타]  유녀전기 1화 애니를 보았다 +12 hot 바글바글 01-06 0 3368
3214 [영상물/네타]  [키즈모노가타리/네타] 키즈모노가타리 냉혈편 보고 왔습니다. +2 hot 카이겐 01-06 0 1497
3213 [영상물/네타]  [너의 이름은] 무심코 지나쳤지만 알고보면 재미있는 뒷설정. +8 hot 호에~ 01-06 0 1847
3212 [영상물/네타]  [네타/너의 이름은] 미츠하와 타키의 휴대폰... +12 hot deiceed 01-05 0 1877
처음  이전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다음  맨끝 다음검색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