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13 (회원 224) 오늘 28,837 어제 30,485 전체 87,111,632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98,377건, 최근 0 건
   

거의 모든 작가/독자가 틀리게 아는 단어: 목례

글쓴이 : 데레마스 날짜 : 2018-09-14 (금) 10:16 조회 : 1843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836935

사실 틀린 것은 사전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목인사(고개인사)'로 목례를 이해하지만

국어사전에는 눈 목 자로 보아서 눈짓으로 하는 '눈인사'로 등재되어 있거든요.

그런데 실제로는 거의 모든 사람이 '목인사'로 쓰고 있으니 난감합니다. 뭐 이런 단어가 한둘은 아닙니다만.

그래서 이 칼럼을 보면 이런 사실을 지적하는데, 다만 적당히 타협해서 目禮의 범위를 왕창 확대합니다.


눈짓으로 하는 인사는 어떤 행동을 가리키는 것일까? 고개를 숙이는 정도에 따라 인사를 구분해 보면, ①상대방의 얼굴을 보면서 고개를 살짝 움직이는 것 ②시선을 아래로 하고 머리만 숙이는 것 ③허리까지 숙이는 것으로 나눌 수 있다. 국어사전 풀이에서 ①번이 목례라 하겠는데, 
 (중략)
일반적으로 목례는 ②번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중략)
국어사전에서 목례와 ‘눈인사’의 뜻이 같다고 보고 있는데, 그렇지 않다. ①번 인사를 목례로 본다고 하더라도 ②번 인사를 눈인사라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②번 인사를 목례라고 할 수 있지만, 눈인사라고 할 수 없다는 점에서 동의어로 보기 어렵다. 고개인사는 ②번을 가리키는 북녘말이다.



"고개를 숙이는 정도에 따라 인사를 구분"하고 고갯짓으로 끄덕하는 고개인사.

아이컨택보다 머리를 숙이는 데 초점이 맞춰진 동작("②시선을 아래로 하고 머리만 숙이는 것")을 目禮라 고집하는 건 역시 어색합니다. 


결론: 국어원하고 사전이 나쁘다! 규범주의는 나의 원수, 규범은 적당히 이용만 합시다.


2.61 Kbytes

페니시르 2018-09-14 (금) 11:00
그냥 한자 눈목이어서 눈인사 목례인데

한글로 적었을때 목례 -> 목이네, 목인사
이렇게 된거 같은데
댓글주소
pice1000 2018-09-14 (금) 11:07
눈인사긴한데 좀 떨어지면 못알아봐서 고개도 같이 까딱거리긴 했었죠.
댓글주소
붸엠에프 2018-09-14 (금) 11:07
한자가 일상생활과 괴리되다 보니 발생하는 문제들 중 하나죠. 우리나라는 전통적으로 한자를 써왔었고, 한자문화권인 만큼 한자 단어가 많은데 문제는 시간이 흘러 한자는 신문 헤드라인 같은 곳을 제외하곤 거의 안쓰이는데(그나마도 인터넷 신문은 아예 안쓰이는 경우가 태반) 문제는 한자어는 그대로 쓰이다 보니 사람들이 뜻을 모르고 그냥 들리는 느낌으로 쓰는 경우가 부쩍 늘어난 것이죠. 애초에 "목"이란 단어에서 눈 목(目)을 떠올릴 분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윗분 말씀대로 머리와 몸통 사이를 연결하는 부위인 목을 먼저 떠올리지.
댓글주소
드레고닉 2018-09-14 (금) 11:39
아니었어?
댓글주소
니하오냥 2018-09-14 (금) 11:47
목인사는 묵례아닌가요? 전 오히려 목례는 처음 듣는 말이네요
댓글주소
TAPEt 2018-09-14 (금) 12:18
말없이 고개만 숙이는 인사는 묵례가 맞죠. 목례는 눈인사. 싱제 묵례를 목례로 쓰는 경우를 많이 보지만 실제 말하고 있는 건 묵례
댓글주소
독화선연 2018-09-14 (금) 13:10
눈(목)인사(례)라고.. 한자를 모르고 관심도 없으면 어쩔수없긴하죠.. 해괴한 오타사례보면 그런 식인것도 많고말이죠
댓글주소
assassin 2018-09-14 (금) 14:16
목례가 눈인사였어...!? 고등학생 땐가 중학생 땐가 기본 예절로 목례를 가르치면서 목만 약간 숙이라고 해서 틀림없이 목쪽이라고 생각했는데.. 
댓글주소
타바리 2018-09-14 (금) 16:00
국립국어원은..... (단어 '닭볶음탕'을 보면서)
댓글주소
레몬나무 2018-09-14 (금) 16:13
묵례라는 말을 더 많이 들어본 것 같은데...
댓글주소
소문을내는자 2018-09-14 (금) 16:17
이건 근본적으로는 사람들이 '목례'와 '묵례'를 구분 못하고 혼용하는 거라서...
두 단어는 아예 완전히 다른 단어고, '묵례'가 맞는 말인데 글자가 비슷하다보니 사람들이 목례라는 표현도 함께 사용하는 거죠. 원래는 그냥 완전히 다른 단어들인데...
국립국어원이 엄청 이상한 곳이긴 한데, 이건 원래 한자부터가 다른(目禮, 默禮) 별개의 단어들인데 사람들이 그냥 발음이 비슷하다는 이유로 잘못 사용하는 거라...
댓글주소
VINO 2018-09-14 (금) 17:03
근데 고개를 안 숙이고 인사를 어떻게 하는 거죠? 그냥 눈 깜빡 하는 건가요?
댓글주소
레이더 2018-09-14 (금) 17:12
국립국어원은 별로 안좋아해서,,
댓글주소
sourire 2018-09-14 (금) 17:19
원고 정리에도 묵례라고 고쳤는데 심히 당황스럽네요.
저도 어릴적부터 묵례라고 써와서 목례는 어색하긴하네요.
댓글주소
나태하고무료… 2018-09-14 (금) 17:33
목례를 목인사로 안건 잘못이지만 묵례라는 단어는 처음듣네요. 뭐지...?
댓글주소
끝없는쉼 2018-09-14 (금) 18:52
묵례가 맞아요~~
댓글주소
새누 2018-09-14 (금) 19:56

묵례와 목례의 혼동 때문인듯

댓글주소
얄레 2018-09-14 (금) 23:38
예전엔 "호국 영령에 대한 묵례"를 자주 했었는데 말이죠..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98,37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297  칼군 활용 기사 1급 자격증 보유자 +25 hot 칼군 4일전 1644
98296  '동경하는 작가는 인간이 아니었습니다' 이 작품 아시나요? +4 hot kuroko87 4일전 1134
98295  카카오페이지 정말로 시장을 선도하는군요 +45 link hot secret 데레마스 4일전 1117
98294  본인이 잊지못하는 게임이 있으신가요? +153 hot 말보르기니 4일전 1612
98293  [네타/타입문] 넷마블은 달알못이 확실합니다 +32 hot 거꾸로말해요 4일전 2049
98292  단 한번의 등장으로 배트맨시리즈의 역사에 기록된 1회용 악당. +10 hot 닥터회색 4일전 1709
98291  소련은 정말 파고들면 파고들수록... +20 hot 빙남 4일전 1521
98290  [네타(?)/타입문] 요즘 이상할 정도로 월희 꿈을 자주 꿉니다 +17 거꾸로말해요 5일전 549
98289  밑반찬이나 조미료 가격이 예상 외로 비싸네요; +19 천미르 5일전 906
98288  이 몸은 네놈들로 당해낼 리 없는 최강의 영령이다.JPG +42 hot psyche 5일전 2309
98287  [이미지] 박사급지식 만능 주인공 + 수준낮은 등장인물 = ??? +10 hot 레포링 5일전 1441
98286  스케일이 큰 이세계 소환물.JPG +46 hot 샤우드 5일전 2202
98285  크로스번 또 표절 걸렸습니다. +20 link hot 베른하르트 5일전 2467
98284  기↗묘↘한 무장상태로다 +22 hot mikaanchovylukuriri 5일전 1646
98283  불합리한 분노 +1 hot 달빛누리 5일전 1004
98282  거의 모든 작가/독자가 틀리게 아는 단어: 목례 +18 hot 데레마스 5일전 1844
98281  여러분의 업무 시간은 언제부터 시작인가요? +16 고모라 5일전 759
98280  이 중 무기를 골라야 한다면? +48 hot 샤우드 5일전 1646
98279  판타지 속 마법사로 살아간다면 '대마도사'와 '현자' 중 어느… +45 hot 검황흑태자 5일전 1481
98278  로씨야는 미쳐돌아가는게 맞는것같습니다. +32 hot 호에~ 5일전 229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