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01 (회원 144) 오늘 8,610 어제 25,969 전체 86,229,018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97,954건, 최근 0 건
   

여러분은 어디까지 지르실수 있으신가요?

글쓴이 : 휘가 날짜 : 2018-05-18 (금) 20:51 조회 : 1054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793523
워낙 비싼지라 손가락만 쪽쪽 빨던 물건이 있다고 가정해보죠.
그게 굿즈던 게임이던 컴퓨터던 하여간 밤에  배갯잎에서도 생각나고 아침에 일어나 양치할때도 떠오르는 그런 물건입니다.

그런데 어느날 상품페이지를 보니 그것이 세일을 한다는 겁니다. 세일가는 반값으로 특가 중에 특가!

하지만 그 파격적인 가격에도 불구하고 자신에게는 여전히 부담이 되는겁니다.
매니아라면 더 볼것도 없이 지르겠지만 여태껏 행해온 자신의 돈씀씀이 로서는 각오에 각오를 더해야 겨우 정할수 있는 그런 상황.


언젠간 다시 떨이를 하겠지만 그 때는 그것에 대한 흥미가 옅어져서 지금만큼의 성취감은 못 느끼겠죠.



이런경우 여러분은 지르시나요? 안지르시나요?

0.92 Kbytes

blaky 2018-05-18 (금) 20:54
다른 사람한테 돈 빌리지 않는 레벨이라면 지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0:56
물론 힘내면 자신이 마련(?)할수 있는 범위입니다.
댓글주소
늙은복학생 2018-05-18 (금) 20:58
한 달안에 누군가에게 손 벌리지 않고 메꿀 수 있는 돈이라면 지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5
손에 닿는 돈이면 지르게 되는군요
댓글주소
의욕제로 2018-05-18 (금) 21:03
 스스로 생각해서, 한달내로 복구 가능한 레벨이면 지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5
안정권 안정권
댓글주소
검무령theSidron 2018-05-18 (금) 21:07
다른 사람한테 손 안벌릴 정도면 지릅니다.

그리고 일주일 후의 자신에게 혼나겠지요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6
그리고 일주일 후의 자신에게 변명을 하는거군요
댓글주소
레포링 2018-05-18 (금) 21:11
미래를 팔아서라도 지릅니다

그리고 현재 고통받고있습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7
이렇게 영원히 고통받게 되는 사이클이 생겨납니다
댓글주소
블러드카니발 2018-05-18 (금) 21:11
돈을 빌리지 않는 정도라면 지름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7
지르는건 역시 자기 돈이 제맛
댓글주소
붉은연철 2018-05-18 (금) 21:22
한달정도 고생하고 끝나는정도의 규모라면 구매합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7
고생이라... 여러가지 있겠군요
댓글주소
깊은산 2018-05-18 (금) 21:26
빛 지지 않을 정도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7
빚은 안되요 증말로
댓글주소
ckffl 2018-05-18 (금) 21:28
월급날까지 남은 날짜 + 남은 통장 잔고 + 지금까지 쓴 카드값 총합 + 예상 수입 금액 등등 다 따져서 괜찮겠다 싶으면 지릅니다.

그리고 항상 빼먹은 지출항목이 튀어나와 헐떡이게 만들죠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8
앙대....
댓글주소
고기매니아 2018-05-18 (금) 21:56
그럴 때를 대비해서 매달마다 월급에서 5~10만원정도를 현금으로 빼서 모아둡니다.
가끔 크게 지를 때 도움이 되더라구요.
거기 모인 돈으로도 안 되면 식비에서 빼고, 그래도 안 되면 포기하는 거죠.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8
매우 이성적이고 좋은 타협이네요
댓글주소
오리진 2018-05-18 (금) 21:59
카드 신공!... 사실 좀 힘들더라도 어떻게 담달까지 고생이 안가는 선이라면 지르는게 좋습니다. 마음에 병이 생기면 답도 없어요. 계속 신경이 쓰인다면 빨리 처리하시는 게 좋다고 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9
아이디 부터가 이미....
댓글주소
나코 2018-05-18 (금) 22:24
카드 안쓰는 저는 남에게 빌리지 않고 자신의 생활에 지장받지 않는 선에서라면 지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9
일상 생활 영위가 제일 중요하죠
댓글주소
실피리트 2018-05-18 (금) 22:39
이번 달+다음 달 고정 지출에 영향이 없는 한도 내에서라면 질러야죠.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19
결국 지르게 되는군요
댓글주소
스테이 2018-05-18 (금) 22:46
자금상황에 여유가 있으면 지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20
그러기 위한 여유니깐요
댓글주소
메일룬 2018-05-18 (금) 23:05

돈 안 빌리고 혼자 감당할 수 있다면 무조건 지릅니다.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20
자기 돈은 자기 책임!
댓글주소
수영영 2018-05-18 (금) 23:14
힘내라 다음달의 나!
댓글주소
     
     
휘가 2018-05-18 (금) 23:20
원망하리 저번 달의 나!
댓글주소
assassin 2018-05-19 (토) 00:46
자신에게만 부담이 가는 것이라면 당연히 삽니다.
댓글주소
팥빵 2018-05-19 (토) 01:58
정말 필요한가?
구매 후 후회하지 않을 자신이 있는가?(이 문항에 긍정적이라면 아무리 시기가 늦어져도 관심이 없어질리는 없으니 떨이가 될때까지 기다립니다.)
위 문항을 거쳐서 구매하게 될겁니다.
거치지 못하면 구매하지 않겠죠.
구매한다 하더라도 부담이 매우 적어졌다고 판단될때 구매할겁니다.
제가 와일드랜드를 이렇게 묵히고 있거든요. 스팀버전으로 2만원 이하가 될때까지 기다리는 중입니다.
그외에도 묵히고 있는거 꽤 되고 묵혀서 구매한것도 꽤 됩니다.
묵히다보니 무료로 풀릴때도 있네요

댓글주소
아키하모에 2018-05-19 (토) 03:10
빚내지 않는 선이라면 무조건 지릅니다
댓글주소
궁생땅 2018-05-19 (토) 04:26
정말 원하는 물건이고 자금에 여유가 된다면 몇 달 치 군것질 비용을 미리 바친다는 느낌으로(...)
뭐, 사실 그런 경우가 거의 없었지만..
댓글주소
pice1000 2018-05-19 (토) 08:19
3개월치 월급을 꼬라박았습니다만?(가챠실패)
댓글주소
카이슈미츠 2018-05-19 (토) 12:22
솔직히 안지릅니다...

지름도 일상생활영위를 방해할정도면 차라리 쳐다도안보는파라...
댓글주소
Aiqu 2018-05-19 (토) 12:22
저는 월급의 10%를 취미생활로 씁니다.
남으면 이월...
댓글주소
소설덕후 2018-05-19 (토) 12:51
장난감 다이어트인가 아닌가 부터 고민해 봅니다.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97,95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454  어째서 산밥은 대칭캐릭터가 없는걸까. +28 hot 노히트런 2개월전 1509
96453  아이고 엘지야... +11 hot Angelique 2개월전 1201
96452  드디어 룬의 아이들 3부가나온는 군요! +35 link hot 어둠의놈 2개월전 1315
96451  주관식 문제를 틀려 99점 맞았습니다. +21 hot 시역과의 2개월전 1701
96450  개꿈을 꾸었습니다. 아니. 닭꿈인가? +8 맨드란 2개월전 421
96449  [프로야구] 심각한 고찰 +4 클라비우스 2개월전 673
96448  밑에도 치킨 이야기가 나오길래... +10 샤우드 2개월전 624
96447  요즘 가장 애용하고 있는 칰킨이라면... +4 나덜 2개월전 721
96446  오늘의 개꿈 +8 검무령theSidron 2개월전 371
96445  충격! 프로레슬러 존 시나, 진짜로 아미(BTS 공식 팬클럽)의 일원인 것으로 … +9 hot 제트버스터 2개월전 1932
96444  운구을 하러 가는길입니다. +8 DavidAhn 2개월전 686
96443  (오늘의 괴몽) 형이 왜 거기서 나와!? +8 레드K 2개월전 819
96442  [데이터 주의] 녹차&코코아 케이크를 만들었습니다. +4 푸우 2개월전 413
96441  곧 있으면 개봉할 한 솔로 : 스타워즈 스토리. 흥행 할 수 있을까요? +52 link hot konhsa 2개월전 1666
96440  백합하렘...좋네요 +9 hot 이스모토 2개월전 1079
96439  하렘물, 좋아하신 하는데... +26 hot 깊은산 2개월전 1247
96438  근로 장려금 갔다 왔습니다. +3 데이워치 2개월전 623
96437  여러분은 어디까지 지르실수 있으신가요? +40 hot 휘가 2개월전 1055
96436  돈이 없어 참치샌드위치 먹으려던 마법사들이 불쌍했던 부자 +9 hot 네잎 2개월전 1548
96435  사실 액티브 x는 이로운 프로그램일지 모릅니다 +4 hot 무존재함 2개월전 1077
처음  이전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