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59 (회원 224) 오늘 25,005 어제 40,980 전체 69,947,056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89,114건, 최근 0 건
   

재수학원 글 보고 그냥 써보는 입시학원 글

글쓴이 : nature 날짜 : 2017-01-12 (목) 00:22 조회 : 915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598869

저는 현재 대학생이고 이 학교를 벗어날 생각이 없습니다.
얼마 전부터 용돈 겸 생활비를 위해 고등학생 대상 입시학원에 수학 파트타임 강사로 일을 시작했는데요
고등학생 3년 내내 모의고사의 평균 등급과 표점을 깎아먹던 일등공신인 수학을 과연 내가 가르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굉장히 많이 들었습니다만
(심지어 수능때도 수리영역은 말아먹음)

수1 수2 미적1 미적2 기벡 확통 책을 받아서 교육과정 바뀐거 확인도 하고 공부도 할 겸 한번 싹 풀어봤습니다.

.....왠걸, 왜이렇게 쉽죠.....?
뭐야. 쎈 C등급 문제가 암산으로 풀려!
개념원리 심화문제 한 문제를 푸는데 2분이 안걸리네?!
아 물론 제 학과가 미적분을 숨쉬듯이 하고 벡터 연산은 밥먹듯이 하고 통계학은 전공 학점으로 인정하는 수학과 물리학에 미쳐있는 학과긴 합니다만, 이건 너무했잖아

졸업요건 충족을 위해 현재 토익 준비중이라, 언어(공부 안하고 3년 내내 1등급) 기출 한번 돌리고 수능 한번 쳐볼까 싶은 생각도 가끔 듭니다. 아마 귀찮아서 안하겠지만요 실제로 한다그러면 준비할것도 많겠죠....

중3때 중2 교과서를 보면 쉬워보이고 고2때 고1 교과서를 보면 쉬워 보였는데요, 이거 대학 와도 똑같나봐요.
그때 했던게 지금의 기초가 되었겠지만, 여튼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공부라는게 당장을 걸어가는건 참 힘들고 어렵고 지치지만 지나와서 돌아보면 정말 순탄하고 별 것 아닌 길이라는걸 새삼 느끼고 있습니다.
이 땅의 공부하는 여러분, 힘냅시다. 다음에 배울건 더 어려울거에요.(먼산)


2.32 Kbytes

Labyrinthe 2017-01-12 (목) 00:29
고등학교 떄 학원 선생님이 가르칠떄 이상한 방식이랑 보지도 못한 공식, 정의 같은 걸 써서 가르쳐주셨죠.

당시엔 뭐하는거지 하면서 배우긴 했습니다만, 적응되고나니 굉장히 이 방식이 편하더군요. 수능도 덕분에 좋은 대학 갔고요.

그런데 공과대학을 가니까 그 방식을 배우네요.

결론은 선행학습이 최고입니다.

응?;
댓글주소
베이우스 2017-01-12 (목) 00:32
고삼때 어찌어찌 수학 따라갔다가 가형 3등급 얻었는데,

대학때 GG쳤습니다.

안-해
댓글주소
Lucien 2017-01-12 (목) 00:48
영어 조금만 되면 만능인 울프램알파(소근)
댓글주소
은팔 2017-01-12 (목) 08:50
저도 그런공부 손뗀지 어언 4년째라 하나도 기억안날줄 알았는데 문제를 보니 하나씩 떠오르더군요... 신기
댓글주소
striker07 2017-01-12 (목) 10:09
대부분 공부가 그렇지만 그 때 어려웠던 것도 나이먹고 다시 보면 쉽습니다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89,11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154  저희 어머니가 아버지께 속았습니다. +12 hot 식인 1개월전 1569
88153  [네타/워해머 30k] 원펀맨 프라이마크 +54 link hot Psellos 1개월전 1230
88152  비스마르크란 전함은 공갈용 전함 +11 테쿰세셔먼 1개월전 708
88151  닌텐도 스위치… 내일이군요. +2 Rhyneid 1개월전 549
88150  [네타/너의 이름은, 초속 5cm] 악명이 높으니 오히려 더 관심이 가는군요.... +13 붸엠에프 1개월전 718
88149  자신이 썩었다는 걸 자각하신 적이 언제인가요? +36 아스펠 1개월전 975
88148  여러분이 좋아하는 서번트상은 무엇이신가요? +58 hot 풋츄 1개월전 1029
88147  저도 '너의 이름은'매력에 빠져 버렸습니다. +10 쿠온찡 1개월전 484
88146  [네타/너의 이름은] 공식 비주얼 가이드의 특전 상태가? +12 hot 은빛설원 1개월전 1443
88145  지금 신경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1 Cielbrunstud 1개월전 408
88144  전 마법을 쓸때 대가가 필요한것이 너무 좋습니다 +17 마존 1개월전 990
88143  어쌔신 크리드 영화가 생각보다 망작은 아닌가 봅니다. +9 hot 진0203 1개월전 1608
88142  정말 '너의 이름은' 헤어나올 수 없는 늪인 것 같네요 +14 hot 륜니어 1개월전 1014
88141  재수학원 글 보고 그냥 써보는 입시학원 글 +5 nature 1개월전 916
88140  기숙사 근처의 PC방에서 안부를 전합니다~ 2호 +4 link 골뱅C 1개월전 619
88139  작품 속에서 정말 '일본만이 가능한 장면'이나 '특징'이 있을… +69 hot KITVS 1개월전 2347
88138  페그오 매출이 상상을 초월하는 군요.. +43 hot 연옥상가 1개월전 2718
88137  그나저나 아래에서 노슬아치하니.. 저의경우.. +5 캐논 1개월전 962
88136  재수학원 1일차, 여긴 어디? 저는 누구? +21 강바람 1개월전 979
88135  이놈의 미국 해외직구는 사람을 엄청 조바심나게 만드네요... +4 깜장나무 1개월전 641
처음  이전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다음  맨끝

L노벨

여신의 키스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