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166 (회원 89) 오늘 9,820 어제 36,246 전체 74,182,664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91,205건, 최근 0 건
   

최근에 야단 맞은 웃기는 이유....

글쓴이 : 어울파카 날짜 : 2017-01-11 (수) 19:12 조회 : 1722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598731
얼마 전에 어머니의 생신이셨습니다.
 
  그런데 어머니께서 좀 웃기는 이유로 저를 야단 치셨네요....
 
  어머니: "니는 아들이란 놈이 우째 그라노?"
 
  저: "뭐가요?"
 
  어머니: "엄마 생일인데 카톡으로 축하한다고 문자도 안 보내고...."
 
  저: "?! 아까 직접 말씀드렸잖아요? 생신 축하드린다고요."
 
  어머니: "그래도 문자를 보내야지!"
 
  저: "아니, 카톡 같은 건 원래 직접 말해야 하는데 좀 떨어져 있어서 문자로 축하한다고 남기는 거잖아요! ㅋㅋㅋㅋㅋㅋ"
 
  직접 축하한다는 말씀을 듣고도(어머니와 같이 살며 저는 그날 눈 뜨자마자 축하의 말씀을 드렸습니다) 따로 카톡 문자를 바라시는 어머니....

  얼굴을 마주하고 나눈 목소리보다 온라인 서비스의 메시지를 받아야 안심하는 현대사회의 모습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1.11 Kbytes
가슴속에 품고 있던 소중한 이야기를 여기에 담습니다.

아스펠 2017-01-11 (수) 19:17
댓글주소
카이나르엘 2017-01-11 (수) 19:18
문자는 구두로든 선물이든 그냥 마음을 전하기만 하면 되지 않나요?
 특이하시네요. 나이드신 분은 문자보다 전화나 얼굴보고 말하는걸 선호하실텐데 
댓글주소
글자나열꾼 2017-01-11 (수) 19:22
다른 사람들에게 자랑하려고 그러시는 게 아닐까요?

문자나 카톡은 확실하게 남으니까요.
댓글주소
청월류향 2017-01-11 (수) 19:37

반대 경우는 들어봤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 보네요

댓글주소
환시안 2017-01-11 (수) 19:47
저희 어머니도 그러셔서 여쭈어보니까 확실히 직접 듣는것도 기쁘지만 카톡으로 남으면 남에게 자랑할 수 있어서 그건 또 다른 기쁨이라고 하더군요.
댓글주소
     
     
migaloo 2017-01-11 (수) 19:57
저희 어머니도 그러셨습니다. 생신 동안 외국에 나가계셔서 문자 먼저 보낸 다음 전화로 축하드린다고 했는데, 나중에 어머니 지인분께 들으니 주변인에게 문자를 보이시며 자랑하셨다네요.
댓글주소
pkcow 2017-01-11 (수) 21:41
예전의 편지같은거라 보시면 됩니다.
부모님들이 지인끼리 이야기하실때 자랑할 수 도 있고, 나중에 다시 보실 수 도 있으니까요.

생일축하한다고 직접 말하는것과 별개로, 편지도 써서 드리고는 했잖아요?
그런거라고 생각합니다.
댓글주소
소설덕후 2017-01-12 (목) 02:47
그건 그냥 주변 친구분들에게 자랑하려고 하는거 아닐까요...

민덕이 엄마! 이것봐, 이것봐! 우리 아들은 아침에 인사하고도 카톡으로 한번 더 한다니깐! (자랑하는 표정으로)

이런 느낌?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91,20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025  정말 '너의 이름은' 헤어나올 수 없는 늪인 것 같네요 +14 hot 륜니어 5개월전 1151
88024  재수학원 글 보고 그냥 써보는 입시학원 글 +5 hot nature 5개월전 1115
88023  기숙사 근처의 PC방에서 안부를 전합니다~ 2호 +4 link 골뱅C 5개월전 798
88022  작품 속에서 정말 '일본만이 가능한 장면'이나 '특징'이 있을… +69 hot KITVS 5개월전 2577
88021  페그오 매출이 상상을 초월하는 군요.. +43 hot 연옥상가 5개월전 3133
88020  그나저나 아래에서 노슬아치하니.. 저의경우.. +5 hot 캐논 5개월전 1190
88019  재수학원 1일차, 여긴 어디? 저는 누구? +21 hot 강바람 5개월전 1187
88018  이놈의 미국 해외직구는 사람을 엄청 조바심나게 만드네요... +4 깜장나무 5개월전 807
88017  휴가 쓸려고했는데 내렸습니다. +3 데쿵 5개월전 849
88016  최근에 야단 맞은 웃기는 이유.... +8 hot 어울파카 5개월전 1723
88015  날도 춥고 빨리 이 곳에서 나가버리고 싶습니다... +13 CharFrontal 5개월전 663
88014  유녀전기 애니메이션이 갓명작이 되느냐 졸작이 되느냐의 기준이 떠올랐습… +6 hot Leticia 5개월전 1938
88013  벌써 700일이 넘었네요... +2 임페리얼어벤… 5개월전 503
88012  노슬아치한테 걸렸습니다 +7 hot 공기지망생 5개월전 1747
88011  어쌔신 크리드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만... +3 플로베른 5개월전 998
88010  실시간으로 멘탈이 으개지고 있습니다 +15 hot 라그헤임 5개월전 1273
88009  어찌 저찌 일본 여행을 또 가게 되었습니다. +2 Lezend 5개월전 618
88008  게임으로 배우는 관심사병의 무서움 +17 hot 샤우드 5개월전 2287
88007  잡플래닛 같은 곳의 리뷰를 얼마나 참고하시나요? +2 Ifris 5개월전 934
88006  너의 이름은 을 재탕하기위해 +6 추상동화 5개월전 762
처음  이전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다음  맨끝

스낵북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