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341 (회원 242) 오늘 26,807 어제 34,465 전체 70,879,513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89,534건, 최근 0 건
   

실시간으로 멘탈이 으개지고 있습니다

글쓴이 : 라그헤임 날짜 : 2017-01-11 (수) 16:55 조회 : 1176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598695
한의대에 입학한지 어언 6년에 이제 국가자격시험만 앞에두고 있는데 충분히 공부를 열심히 했고 모의점수도 괜찮은데도 불구하고 걱정과 불안을 떨쳐낼 수가 없네요
과거 입시때 시험이 망한적이 있다보니 그 트라우마도 같이 작용해서 정말 이틀 남은 시험에 정신이 하나도 없는거 같습니다
눈팅이 반 이상인 유령급이지만 지난 8년 가까이를 정을 두고 보낸 문넷에서 조금이나마 용기를 구걸해 보고자 합니다
공무원 시험과 같이 수년의 준비와 막막함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저에게 있어선 매우 큰 의미를 가지고 있는 시험입니다
여러분 이 쫄보에게 조금만 힘을 주세요

0.76 Kbytes

파워풀좀비 2017-01-11 (수) 17:08

문넷 눈팅족이지만 남같지 않은 얘기네요... 긴장 푸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더 두꺼워진 지갑과 풍족한 덕후 라이프를 위하여!

댓글주소
     
     
라그헤임 2017-01-11 (수) 17:59
감사합니다 힘낼게요
댓글주소
물길랩소디 2017-01-11 (수) 17:09
 차를 마시면서 지금까지 했던대로란 느낌으로 가는게 답입니다.
 물론 떨어지면 안 되겠지만 벼락치기도 아니신거 같고 모의점수도 괜찮았다면 지금까지 했던대로 하세요. 뭐, 결과에 대해서 신경쓰는건 무의미하다고 생각해요.
 문제를 풀때 집중해서 머리를 쓰는건 상관없습니다만 그걸 가지고 심적으로 걱정하는 건 잠깐 방폐해보심이 어떤지.
 언제 시험인지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1~2일 정도는 가벼운 공부와 적당한 휴식(많이)을 하면서 영기를 기르시길. 잘될 겁니다.(라고 무책임하게 말해보기도하고!)
댓글주소
     
     
라그헤임 2017-01-11 (수) 18:01
이제 진짜 하루 남았네요. 준비자체는 엄청 오래했고 본격적으로 공부에만 투자한건 50일 정도 되네요. 이놈의 미리 걱정하는 습관을 버려야 되는데 쉽지가 않군요
댓글주소
에닐 2017-01-11 (수) 17:15
긴장 푸세요. 천천히, 했던 걸 되뇌시기 바랍니다.
댓글주소
     
     
라그헤임 2017-01-11 (수) 18:01
범위가 너무 많아서 생각나는게 하나도 없고 더 멘붕의 길로...
댓글주소
형광등 2017-01-11 (수) 17:20
잘 하실 겁니다. 
지금까지 해왔던 자신을 믿으세요.
댓글주소
     
     
라그헤임 2017-01-11 (수) 18:02
재수때 실패했던 트라우마로 자신에 대한 믿음이 떨어지네요... 덕분에 더 열심히는 되는데 맘은 피폐해져 갑니다
댓글주소
Lavine-[라비] 2017-01-11 (수) 17:35
자신을 믿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파이팅 하세요!
댓글주소
마카벨라 2017-01-11 (수) 17:37
그동안 열심히 했던 자신을 믿고 편안한 마음가짐으로 보시는게 좋습니다.
만약 너무 긴장하는것 같을 때에는 목욕탕에서 몸을 담그는 것도 좋습니다.
파이팅!
댓글주소
     
     
라그헤임 2017-01-11 (수) 18:03
그러고 싶은데 자취방이라 몸 담글 곳이 없다는게
댓글주소
마엘란 2017-01-11 (수) 17:39
한의대라...
이미 거기에 들어갔다는 것만으로도 엘리트라는 뜻일텐데...
긴장푸시고 시험을 보시면 좋은 결과가 나올겁니다!
아니면 하도 보고 풀어서 걸레짝이된 교재를 들고가서 시험직전에 보는겁니다.
댓글주소
재앙의현신 2017-01-11 (수) 20:09
mugc.jpg
문넷인들이어 라그헤임님께 조금만 기를 나눠줘!
댓글주소
     
     
물길랩소디 2017-01-11 (수) 20:13
 (숨어있는 솔로력도 같이...(소근))
댓글주소
용자마스터 2017-01-11 (수) 20:58
잘해내실겁니다. ༼ つ ◕◕ ༽つ TAKE MY ENERGY ༼ つ ◕◕ ༽つ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89,53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8094  노슬아치한테 걸렸습니다 +7 hot 공기지망생 2개월전 1633
88093  어쌔신 크리드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만... +3 플로베른 2개월전 921
88092  실시간으로 멘탈이 으개지고 있습니다 +15 hot 라그헤임 2개월전 1177
88091  어찌 저찌 일본 여행을 또 가게 되었습니다. +2 Lezend 2개월전 521
88090  게임으로 배우는 관심사병의 무서움 +17 hot 샤우드 2개월전 2173
88089  잡플래닛 같은 곳의 리뷰를 얼마나 참고하시나요? +2 Ifris 2개월전 698
88088  너의 이름은 을 재탕하기위해 +6 추상동화 2개월전 656
88087  휴대폰을 두고와 외부와 고립된것에 대하여... +2 엘바트론 2개월전 763
88086  '너의 이름은'을 안 보신 분이 있다면 반드시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49 hot 실드래건 2개월전 2018
88085  내일부터 재수학원 시작합니다 +11 강바람 2개월전 838
88084  공각기동대 시리즈를 다 보고 깨달은건데... +7 ReUdIn 2개월전 921
88083  내일이면 방학이 시작입니다. +2 레몬맛고양이 2개월전 468
88082  충격! 고대 이집트의 노동환경 +65 hot 공기지망생 2개월전 3878
88081  요즘들어 일본 여행가는 친구들이나 가족들이 꽤 많아진거 같습니다 +20 hot 깜장나무 2개월전 1056
88080  바로 어제 수리했는데... +5 청색양초 2개월전 696
88079  기숙사 근처의 PC방에서 안부 전합니다~ +3 hot 골뱅C 2개월전 1088
88078  북새통 다녀왔습니다(이놈의 지름신) +6 Leticia 2개월전 728
88077  보험금을 받았는데.. +3 진마 2개월전 905
88076  아 찜찜한 우편을 받았습니다 +18 hot moonblade77 2개월전 1827
88075  최악의 악몽을 꿨습니다... +7 귀찬쿤요 2개월전 832
처음  이전  71  72  73  74  75  76  77  78  79  8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