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미니온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28 (회원 169) 오늘 8,995 어제 42,753 전체 68,576,622  

총 게시물 5,501건, 최근 0 건
   

원시시대와 신화시대

글쓴이 : Icthultu 날짜 : 2017-01-12 (목) 06:51 조회 : 377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orum_old/196379
메데이아 관련 정보를 찾아보다가, 그 마스터였던 아트람 갈리아스타의 원시주술을 보다가 문득 의문이 들었습니다. 인류의 시대가 시작되기 전의 시기를 신대라고 합니다. 각종 신들과 환상종들과 마법이 당연시 되었던 시대라죠. 하지만 몇몇 설정의 문헌들에 원시라는 단어가 등장합니다. 에아의 설명에도 원시 지구의 하늘과 땅을 갈랐다, 라는 설명도 있고, 위의 아트람의 마술이 아랍계 원시주술의 일종이다, 라는 것도 있고요. 주술의 설명도 원시시대로부터 구전으로 전해져 내려오는 마술의 일종이다라는 말도 있습니다. 

그러면 신화시대와 원시시대의 차이점이 뭐죠? 신화시대의 이전이라고 생각하면 되나요? 만약 그렇다면 아트람의 주술도 사실은 신대의 마술보다 등급이 높은 것이라고 봐도 될려나요? 신비라는 것이 오래되고 아는 사람이 적을 수록 등급이 높아지는 것을 생각하면 말이죠.



1.1 Kbytes

ak47 2017-01-12 (목) 23:03
별로 중요하지 않을 것 같은 단어에 하나에 과민하신게 아닌가 싶습니다만 결론만 말하자면 모릅니다.

원시마술이라고 하지만 자세한 설정은 전혀 공개되지 않은 것으로 압니다. 그러니 모릅니다.

원시마술, 원시주술이라고 말하지만 그게 원시시대부터 기원하여 전래된 마술인지, 제대로 정립되지 못한 원시적인 마술인지 알 수 없죠.

캐스터가 아트람의 공방을 보고 반응한 것을 보면 신대의 마술과 비교하면 수준이 낮을 것 같군요.

게다가 아트람은 현대의 인물이고, 현대의 마술은 신대의 마술에 비하면 열화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보기에......

전승보균자 비슷한 방식으로 마술을 이어받고 있다거나, 마술각인이 원시라고 부르기에 합당한 옛날부터 대대로 물려받아서 역사를 쌓았다면 모르겠지만 역사가 100년 정도 밖에안되는 비교적 신흥가문에 속하는 인물이 쓰는 마술이 그럴지는;;;
댓글주소
Jeon잉여 2017-01-14 (토) 10:34
그냥 마술의 한 갈래라고 보심 될 겁니다.
명칭이 원시주술이라고 해서 원시 시대 설정이랑 직접적인 접점이 나온 것도 딱히 없어서 추측가능한 것도 없고요.

티아매트가 원시회귀하면서 공룡시대까지 돌아간 걸 보면 밸버가 도래하기 이전 문명과 관련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밝혀진 건 없습니다.
그리고 어지간한 케이스 아니면 그 기원이 신대던 원시던 뭐던 간에 현대에 와선 열화되어서 신비고 뭐고 앞서는 거 없습니다.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5,50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네타게시판 공지사항 +8 hot meganeko 2006-10 45186
5501  료우기 시키(세이버) 보구 말인데요 +11 공기지망생 01-20 339
5500  신대가 닫히고 인대가 닫힌 이유 +25 황룡신극 01-18 467
5499  올가마리 소장은 꽤 강한 모양입니다. +17 아마토우 01-17 526
5498  랜서(5차) 의 보구 +16 Icthultu 01-17 396
5497  [FGO]영령전승 - 아스테리오스 라이키라 01-16 238
5496  확실히 조켄은 거물인 모양입니다 +21 아마토우 01-14 657
5495  [FGO]백모의 핫산 인격 단어 해석 link 라이키라 01-13 238
5494  FGO 마테리얼 3권 인연캐릭터&일러레 코멘트 +10 link 라이키라 01-12 480
5493  원시시대와 신화시대 +2 Icthultu 01-12 378
5492  영혼과 마술회로 +8 Icthultu 01-10 388
5491  오지만디아스가 황제특권을 맘에 안 들어하… +3 공기지망생 01-10 454
5490  킨토키가 길가메쉬를 만났을 때 +2 공기지망생 01-09 420
5489  사건부에서 나온 헤파이스티온의 정체. +6 무명의 남자 01-08 523
5488  문 셀 오토마톤 +5 Icthultu 01-07 393
5487  근원의 소용돌이와 별의 거리 +9 Icthultu 01-06 49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팬텀 오브 더 킬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